“스트레스에 시달립니다. 텔로유스로 도움을 받을 수 있나요?”

Updated: Jun 4

텔로유스 리얼 스토리 7




“직장과 장시간 운전으로 많은 스트레스에 시달립니다. 또한 가족 중 분노 조절이 안되는 사람이 있어 많은 갈등을 경험하고 있습니다. 정서적으로 산만한 아들 때문에 많이 속상합니다. 텔로유스로 도움을 받을 수 있나요?”


현대인들이 몸으로 받는 스트레스 레벨은 오래전 생존하기 위해 호랑이나 늑대를 피해 사냥을 할 때 몸이 받는 스트레스 보다 더 심하다. 또한 항시 여러가지 스트레스에 노출되어있다. 스트레스가 과도하게 쌓이면서 분노조절 장애자가 되어가는 이들의 수도 날로 늘어가고있다.


텔로유스는 몸의 스트레스 레벨을 현저하게 떨어뜨리고 분노 조절을 많이 도와준다. 이는 몸의 세로토닌 생산(행복호르몬)을 높이기 때문에 일어난다. 세로토닌의 양이 늘어나면서 정서적으로 더 안정되고 행복해진다. 텔로마인드 원료를 통해 스트레스, 조바심, 우울증이 좋아진다는 사실은 임상실험으로 증명된 내용이다.


참고

https://teloyouth.com/clinical-studies


또한 누구나 매우 간단하게 테스트 해 볼 수 있다. 아침에 4알 자기전 4알만 먹어도 일반인들은 일에서 받는 스트레스, 운전시 받는 스트레스, 여행시 시간차에서 받는 스트레스, 운동시 몸이 받는 스트레스, 아이들의 정서적 안정, 분노가 일어날 상황에서 현저하게 더 안정되 있는 정서등을 바로 느낄 수 있다. 아이들은 정서가 안정되고 집중력이 올라가 성적이 올라간다는 피드백을 항상 듣는다.


만병의 근원인 스트레스가 만연한 시대, 또한 120세를 바라보는 시대에 텔로유스는 현대인들의 삶을 근본적으로 더 밝고 행복하게 도와준다.


어린이들은 항상 웃으며, 십대 소녀들은 낙엽만 굴러가도 까르르 웃는다. 그런데 시간이 갈수록 짜증이 나고 미워지고 화가나며 까탈스러워진다. 이는 나이가 들수록 몸 안의 성체 줄기세포 양이 줄어들고 또한 행복호르몬인 세로토닌 생산량이 꾸준히 줄어드는 것과 깊은 관계가 있다.


텔로유스는 전세계 최초 줄기세포 영양제 이다. Anti-aging 노화지연 까지 밖에 모르던 단계에서, 세계 최초로 젊음 회복을 가능하게 해준 기술력이다. 1929년부터90년 가까이 연구가 이어져온 노르웨이 부화수정란 추출물(FTE: Fertilized Tissue Extract)은 음식에서 공급받을수 없는 줄기세포 활성인자와 줄기세포생성 원료들을 가장 완벽한 상태로 자연에서 추출보관하는 기술력을 완성했다. 그래서 6개월 정도면 70대가 60대, 60대면 50대, 50대는 40대 정도로 몸안의 성체줄기세포 양이 현저하게 늘어난다. 이것을 가장 빨리 느끼는 것은 젊고 밝아지는 피부, 머리숱과 굵기, 손톱등을 통해 볼수있고 6개월 정도면 오장육부가 전체적으로 10년 정도 젊어진다. 그래서 오장육부의 기능이 젊어지고 피 또한 깨끗해 지면서 콜레스테롤, 혈압, 혈당 수치들이 꾸준히 더 좋아진다. 빠르면 3개월, 평균 6개월 만성적으로 가져왔던 문제등도 대부분은 9개월이면 놀라운 변화를 경험한다. 또한 몸 안의 호르몬과 면역 기능들도 다시 건강하게 벨런스를 가지기 시작하여 세로토닌이 늘어나 몸이 전체적으로 스트레스를 덜 받고 행복해진다. 테스타스테론이 늘어나 70을 넘은 분들도 특별히 운동을 하지 않았는데도 몸의 근육량이 늘어 몸이 전체적으로 더 단단해진다.


체험사례들은

https://vimeo.com/rejuvenated/channels


주위에 스트레스, 분노장애, 우울증, 산만한 아이등으로 고생하는 이들이 있으면 이 기쁜 소식을 꼭! 반드시! 전하고 그들의 삶이 바뀌어 가는 것을 지켜보자. 본인이 설명하려 하거나 무조건 먹으라고 하지 말고, 이 글을 전달해 주고, 본인이 직접 ‘줄기세포 기술력’에 대해 알아보게 하자. 확신을 주면 알아보려 할 것이다.


한국어 미팅

화/목/토 9:50am 수/금 6pm

영어미팅

수 10am 토 8am


zoom.us/j/7778777788

  • White Facebook Icon
  • White Instagram Icon

© 2019 by TeloYouth, Inc.